국내 최초 인공지능 법률정보시스템 개발 인텔리콘 임영익 대표

최근 인간의 영역이라고만 생각했던 면접에서도 사람 대신 AI가 면접관이 돼 구직자를 평가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한 AI는 유명 화가 렘브란트의 화풍을 그대로 재현했고, 런던심포니오케스트라는 ‘야머스’라는 이름의 AI가 작곡한 ‘심연 속으로’라는 곡을 연주하기도 했다. 종합적인 사고를 필요로 하는 법률에서도 AI와 연계하여 인공지능법률정보시스템이 등장하였다.

인텔리콘은 2010년에 설립돼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 법률정보시스템을 개발한 인공지능 기업이다. 2019년 한국발명진흥회가 개최한 서울국제발명전시회와 대한민국발명특허대전에서 대상·금상·은상(알파로·법률메카·유렉스)과 산업통상부장관상(유렉스)을 휩쓸어 법률 인공지능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기술을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회사명인 인텔리콘(Intellicon)은, 인텔리전스(intelligence, 지능)와 컨버전스(convergence, 수렴·융합)가 결합한 단어로 ‘지능 사회가 여기에 수렴된다’라는 인텔리콘의 비전과 포부를 담고 있다. 법률과 기술의 융합 분야를 개척하고 있는 인텔리콘 임영익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출처: 발명특허웹진, Vol.472 (원문 전체보기)

2020/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