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인터뷰] “AI 변호사, 경쟁자 아닌 동반자로”

뛰어난 분석 능력을 지닌 AI(인공지능)가 법의 영역에서 새로운 바람을 불러오고 있다. 지난 2019년 8월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제1회 법률인공지능 알파로(Alpha Law) 경진대회’는 이런 시대의 흐름을 잘 나타낸 자리였다.

AI 변호사와 인간 변호사 그리고 일반인이 제각기 짝을 지어 참가한 대회에서 ‘인간 변호사-AI 변호사’ 콤비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법을 전공하지 않은 일반인 역시 AI 변호사의 도움으로 3위를 기록하는 등 AI 변호사는 그 능력을 여실히 증명했다는 평이다.

그렇다면 이제 변호사, 판사와 같은 법조인 역시 AI가 대체하는 세상이 오는 것일까. 임영익 인텔리콘연구소 대표는 이런 질문에 가장 명확하게 답할 수 있는 사람이다. 리걸 테크(Legal tech) 기업인 인텔리콘연구소는 알파로 경진대회에 참가한 AI 변호사 ‘CIA(Contract Intelligent Analyzer)’를 개발한 곳이다. 오랫동안 법률 AI 연구를 진행해 온 임 대표에게 법률 AI의 의미와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 들어보았다.

뇌과학 공부하다 인공신경망에 매료…법률 AI 개발 나서

“CIA는 한 마디로 ‘문서 독해의 끝판왕’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계약서의 위험 조항을 자동으로 분석하고, 누락 조항을 빠르게 찾아주기 때문에 실전에서 특히 유용하죠. 이미 미국이나 유럽은 이러한 계약서 분석 AI를 개발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치르고 있으며, 거액의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뇌과학 공부하다 인공신경망에 매료…법률 AI 개발 나서

“사실 AI를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인간 뇌에 대한 공부를 하면서 경험한 인공신경망이 제겐 큰 충격이었어요. 이후 AI의 유용함에 눈을 뜨게 된 거죠.”

“자연어 처리가 핵심… 검색하듯 법령 추천도 가능”

임 대표는 “자연어 처리 다음 단계로 특정 사건을 규율하는 법률이나 판례를 매핑할 수 있어야 한다”며 “온라인 검색창에 일상적인 용어로 된 질문을 입력하면 검색 결과가 나오듯, 그러한 질문을 법적으로 이해하고 추론해 관련 법령을 추천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출처:사이언스타임즈,2021년01월25일(원문전체보기)

2021/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