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렬 돌쇠전

 

김종렬 돌쇠전 

KIM CHONG RYOL ” METAL + STONE”

2013. 08. 08 – 17

아트스페이스 K _ art space K

 서울시 서초구 서초3동 1463-10 호서대학교 벤처대학원 B 1 아트스페이스 K

www.galleryk.org

02-2055-1410

 

 크IMG_2141

돌쇠 | 16.5 x 8.5 x 20cm | stone, copper

 

바닷내음

바닷내음 | 48 x 10 x 28cm | stone, copper, shell, wood

 

약력

*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졸업 및 동 대학원 수료.

* 대한민국 미술대전(‘84) 특선 및 공예대전 우수상(’86)

* ‘91현대미술초대전(국림현대미술관)

*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

* ‘99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국제초대작가전

* 예술의 전당 개관기념 초대전(‘90, ’93)

* ’01통일미술대축전-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 남북작가초대 전(세종문화회관)

* SOFA New York 2002, 2005, SOFA CHICAGO 2003,

* ‘90,’92.‘95,’98,‘01, 미국 샌디에고 주립대학 외 6개 대학 초청 전시 및 실기강의 30여회

* 개인전 13회

* 대한민국미술대전 초대작가

* 현 가톨릭상지대학 교수

 

돌+쇠

 

예술가에게 있어서 자연은 끊임없는 도전의 대상이면서 존숭의 대상이었다. 이 가운데 특히 돌은 동양에서 물이나 푸른 소나무 등과 더불어 변함없이 신봉되어야 할 진리와 일관된 항상심을 상징하거나 때로는 민간 신앙의 매개체로서 기능해 왔다.

 

세월의 풍상에 깎일대로 깎여 모가 단채 인간의 삶을 되돌아 지켜 보아온 강이나 바닷가의 둥근돌은 특별한 정겨움이 서려있다. 돌이라는 자연의 일부분을 작품에 끌어들여 인위적 가공에 의한 금속과의 결합방법을 모색하였다.

 

자연이 주는 신비와 풍요로움이 나의 작품에서 보여주고자 하는 관심사이다.

 

 거미

돌쇠 | 38 x 36 x12 cm | stone, copper

 

The Stone and Metal

 

The nature has been an object of continuous challenges and worship for many artists. Particularly, stone, together with water or pine trees, has symbolized the consistent mind of people and the truth to be faithfully believed in, or has been frequently served as a medium of fork belief in some Asian countries like Korea.

 

A stone has watched human lives repeatedly, and has been rounded by the hardship of time for hundred years. Owing to such a cultural sense, solid pebbles with their edges rounded may give us some kind of special affections.

 

So, I have groped my own way toward a combination of stone and metal, using an artificial working of introducing a part of the nature, that is to say, stone into my works. And it is a part of the most favorite interests in my working to express the mystery and the affluent beauty that the nature provides to viewers.

Many artists have frequently used stone and shell as materials for their works to date, but most of their working was to modify those materials into a new form by means of sculpture or carving.

 

Adopting a combination of the nature as a subject of my working however, I tried to introduce such a material into my working as it is, endeavoring to express the nature with affection and affluence in the middle of sophisticated modern life.

 

Chong-Ryol Kim / Metal Artist

8 August, 2013

2013/08/09

Leave a reply